Toggle Menu

Pure Calligraphy

  • 순수작품
  • 순수작품

땅은 말이 없이 누워 있고

undefined

후쿠시마 지진과 쓰나미로 희생당한 이들을 위로하는 글

 

땅은 말이 없이

저기 누워있고

바다도 저기 말이 없이

철썩인다.

 

가수 김창완의 글을

영묵 강병인 쓰다/2011
 

1234567891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