Toggle Menu

Pure Calligraphy

  • 순수작품
  • 순수작품

여유/2006

 undefined 

 
여유

 

그윽한
영묵.짓고 쓰다.
취하여
세상 시름을 놓고
나를 돌아보니
찻 잎
하나 둥둥
큰 바다로
나아가시누나

 

영묵.짓고 쓰다.​

 

 

 

 

 

12345678910